이재명 "지난 경선 모질게 했던 부분 사과"
문 대통령 "1위 되니까 그 심정 아시겠죠?"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차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차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26일 회동에서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과 관련해 "대장동의 '대(大)'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청와대에서 약 50분간 회동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이다.

청와대는 기후변화 위기나 경제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지만 선거 정국에 관련된 얘기는 나누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이 끝난 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대화 내용을 브리핑했다.

이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후보 선출을 축하하자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기 때문에 끝까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고, 문 대통령은 "끝까지 잘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대선이 정책경쟁이 되면 좋겠다"며 "대개 언론은 정책보다는 서로 다투는 네거티브전을 보도하니 아무리 정책 얘기를 해도 빛이 안 나는데, 그래도 정책경쟁이 꼭 필요하다"고 이 후보에 당부했다.

이 후보는 2017년 대선 경선 당시 얘기를 꺼내며 "따로 뵐 기회가 있으면 하려고 마음에 담아 둔 얘기를 꼭 드리고 싶다. 지난 대선 때 제가 조금 모질게 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한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아시겠죠?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답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한편 이 수석은 "대장동의 '대'자도 나오지 않았다. '검찰'이나 '수사'라는 단어 자체가 없었다"며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언급했다.

또한 "대북정책 얘기도 하지 않았다"며 "무거운 얘기를 피하다 보니 가볍게 얘기할 수밖에 없었다. 제가 소개해드린 농담들도 서로 편하게 주고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 후보 측에 선거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는 이야기는 하지말자고 사전에 양해를 구했다. 이 수석은 "이 후보는 후보로서 얘기할 수 있겠지만, 대통령을 상대로는 언급 안하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이 발언을 아예 피하려 노력하는 것처럼 보였고, 실제로 그런 발언은 일절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