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명백한 선거개입이며 구태정치"
"이재명, 文 후계자 자처…얕은 수 쓴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면담을 두고 "잘못된 만남"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면담은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다"라며 "현직 대통령이 여당의 대선 후보를 청와대로 불러 만나는 건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지만, 이는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며 "문 대통령의 행위는 정부 부처 공무원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두 사람의 만남이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며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으면서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이어 "두 사람의 만남은 이 후보가 문 대통령 정권의 계승자라는 것, 한 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정권교체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으니 여당 대표는 '이재명이 돼도 정권교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는데 오늘 만남은 후계자임을 자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어떨 때는 정권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라며 "만약 이 후보가 집권하면 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그리고 그들이 훼손한 헌법 정신과 대한민국 시스템 모두를 더 크게 파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을 보며 다시 한 번 결의를 밝힌다"며 "반드시 국민과 함께 정권을 바꾸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 형태로 회동할 예정이다. 정치권에서는 양측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포함해 대선 정국의 핵심 이슈에 관해 얘기를 나눌 것인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