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주자들, 충청권 토론회…'중원' 표심 쟁탈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 4인은 25일 대선의 '캐스팅 보트'로 불리는 대전·세종·충북·충남 합동 TV 토론회에서 맞붙는다.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KBS에서 열리는 충청권 합동토론회에 참석한다.

지역별 순회 토론으로는 다섯 번째이며, 두 번의 1대1 맞수토론까지 포함하면 일곱 번째 방송 토론이다.

다음달 5일 최종 후보 선출까지 2주도 안 남은 만큼 각 후보는 방송 토론을 통해 '중원' 표심 쟁탈전을 펼치며 지지세 확장에 나설 전망이다.

후보들은 토론 전에도 충청 지역을 방문해 당원들과 만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대전시당을 방문해 캠프 충청권 선대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준다.

이후 같은 장소에서 대전 지역 언론인들과 간담회를 한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경제 공약을 발표한 뒤 대전시당으로 이동해 대전 지역 전·현직 기초 및 광역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e스포츠 경기장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e스포츠 종사자들과 만나 처우 개선책을 논의한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날 대전시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한다.

앞서 오전에는 서울 서초구 대검을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