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공평한 파멸’을 바라는 마음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상당한 지지 기반”이라며 이러한 정서를 해결해야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25일 열린 국민의힘 충청권 합동 TV토론회에서 “요즘 SNS상에서는 ‘청년들이 더 이상 꿈을 꾸지 않으며 불공평한 생존보다는 공평한 파멸을 바라기 시작했다’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며 “정치인들에게 한두번 속는 것도아니고, 세상을 개선시켜주길 바라는 것보다는 차라리 나보다 많이가지고 잘나가는 사람들을 끌어내려 속시원하게 해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설사 그 능력이 모자라더라도 공평한 파멸을 원하는 이 어둠의 에너지를 우리는 해소시켜 내야한다"며 "이 지사를 지지하는 게 얼마나 부끄러운 것인지 그 가면을 벗겨낼 모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이런 정서를 놓고 선동하는 이 후보를 앞으로 있을 TV토론 등에서 어떻게 제압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그런 분들에게 공정과 상식을 통해 희망을 줘야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마치 흙수저다 하면 어려운 입장을 다 이해해줄 것처럼 생각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자기와 같은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을 보호하고 아끼는 마음이 있었다면 절대로 대장동 같은 일이 생길 수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이 지사는 이미 특권층에 편입된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이 후보가 흙수저니 이런 이야기를 하는데 부모가 어려워서 어렵게 컸을 수는 있지만 1980년대에 20대의 나이로 사법시험에 합격해 금수저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이에 대해 "이 지사의 페이스북을 보면 이런 것도 나온다"며 "자기가 초등학교 다닐 때 참 담임선생님한테 많이 맞았다. 내가 다음에 커서 초등학교 선생이 돼서 애들을 참 무참하게 한번 패주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를 키우는 것은 증오심"이라고 했다.

원 전 지사가 '그런 이 후보가 속 시원하게 복수를 해 주길 바라는 지지층의 마음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홍 의원은 "그런 사람들은 대한민국에 그리 많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과는 앞서 홍 의원이 발표한 공매도 폐지 공약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 사무실에서 ‘주식 시장 공매도 완전 폐지’ ‘부동산 종합부동산세 폐지’ ‘서울 도심 재개발·재건축 용적률 최대 1500%까지 상향 조정’ 등의 경제 공약을 내놨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공매도 완전 폐지는 지나치게 급진적인 공약”이라며 “미국 이나 영국 등 큰 자본시장을 가진 어떤 나라도 공매도를 완전 폐지한 나라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상치 못한 부작용에 우리 개미 투자자들이 더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우리나라 자본시장은 이미 세계 10대 대국에 들어갔기 때문에 투자메리트가 있다”며 “공매도를 폐지해도 해외 자본이 우리나라를 떠나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