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지난 8월 이란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이란 수도 테헤란을 방문해 압바스 아락치 당시 이란 외교차관과 회담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외교부 제공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지난 8월 이란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이란 수도 테헤란을 방문해 압바스 아락치 당시 이란 외교차관과 회담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외교부 제공

정부가 이란에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공여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이란이 우리 선박을 나포했을 당시부터 이란에 백신 등 인도적 지원 확대를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제재로 인해 이란 자금이 국내에 동결돼있는 상황 등을 감안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교부는 25일 “코로나19 확산세 하에서 백신 조달이 원활하지 않아 심각한 인도적 위기에 처한 이란에 AZ 백신 100만회분을 공여한다”며 “백신은 10월 27일 이란에 도착해 60년에 걸친 양국 간 우호 관계의 상징으로 이란 국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인도적 차원에서 국제사회의 대(對)이란 백신 지원에 동참한다는 입장을 갖고 무상 공여와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 “백신 수급 사정과 국내 접종률 등을 감안해가며 앞으로도 백신 지원이 필요한 나라에 대해 추가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은 지난 1월 한국 국적 선박인 ‘한국케미호’를 나포한 뒤 95일만인 지난 4월에야 선박과 선장을 최종 석방한 바 있다. 당시 외교가에서는 이란의 한국케미호 나포가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인해 한국에 동결돼있는 70억달러(약 8조18000억원)의 자금과 연관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당시 외교부 당국자는 취재진에 “의료 장비나 백신 등 인도적 확대도 지속하고 있다”며 선박 나포 문제 해결을 위해 백신 지원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란은 나포 선박 석방 이후에도 그동안 여러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백신 등과 관련한 인도적 지원을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에서 백신과 의약품 조달과 관련해 가능한 협력과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도 지난 13일 알리 바게리 카니 이란 외교부 정무차관과 통화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겪고 있는 이란 정부와 국민을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외교부는 이번 백신 공여가 동결자금과 직접적으로 관련있다는 분석에는 선을 그었다. 외교부 관계자는 “국내 접종에 충분히 활용하고 남는 AZ 백신 물량을 국제사회 공여를 위해 활용하고자 한다”며 “이란 측의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