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 주도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위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 협의회'가 공식 출범했다.

이 협의회는 25일 오후 경기도 도청 상황실에서 1차 총회를 열고 회장단 구성과 분담금 안건 등을 의결했다고 경기도가 전했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 협의회' 출범…61개 지자체 참여

협의회에는 경기도와 경기지역 31개 시·군은 물론 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남, 충남, 전북, 대전, 강원, 충북지역 29개 시·군·구를 포함해 모두 61개 지방정부가 참여했다.

협의회 회장은 최대호 안양시장이 맡았고 부회장으로는 이재준 고양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가 선출됐다.

분담금은 지방정부 규모와 인구를 기준으로 차등 부담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안양시를 중심으로 사무국을 운영해 지방정부 남북 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및 공동사업 발굴, 남북 교류협력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관련 법령 개선 및 제도적 기반구축 등에 나설 방침이다.

또 전국의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구성원 확대를 추진,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남북 교류협력사업의 저변이 확대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지방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량을 충분히 갖췄고, 남북관계가 난관에 봉착했을 때 소규모 협력사업으로 돌파구를 열어왔다"고 말했다.

협의회 회장을 맡은 최대호 안양시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결실을 보도록 지방정부가 나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며 "협의회가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