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장동 특검 압박 "이재명, 선택적 기억능력…무능 벗겨야"

국민의힘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공세의 고삐를 쥐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긴급현안보고에서 "이번 국감에서 이재명이란 상대 대선 후보의 가면을 상당 부분 찢어내는 데 성공했다"며 "국민들이 이 후보에 대해 도덕성 면에서 기대치가 하나도 없다.

공격하는 것도 시간 낭비라고 느껴질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성남시가 지역 재정상황이 좋은 '불(不)교부 단체'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본인이 세수를 쓰는 과정에서 잔재주를 부렸다고 행정능력이 과대평가 돼 있다"며 "무능의 꺼풀만 벗겨내면 쉽게 공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 후보는 국감 중 선택적으로 기억하지 못하거나 모른다고 하다가 자신이 유리하면 만들어내기까지 하는 선택적 생산 기억능력을 가진 특이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 기자간담회를 열겠다고 예고하면서 "이 후보가 보여준 허위 진술에 대해 낱낱히 밝혀내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가 적용될 수 있다는 명확한 입장을 갖고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野, 대장동 특검 압박 "이재명, 선택적 기억능력…무능 벗겨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이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의 사직을 강요하는 내용의 녹취록에 대한 공세도 이어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서 종합지원본부장을 맡은 권성동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은 성남시장이 임명하는 자리인데, 당장 오늘 사직서를 내라고 요구하면서 인사권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시를 받지 않았을 리 없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권 의원은 황 전 사장이 사직서를 제출한 날이 대장동 사업의 민간 시행사인 화천대유가 설립된 날이라며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을 자기 뜻대로 추진하는 데 걸림돌을 미리 제거한 것"이라며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완전히 판박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최고위 회의에서 "황 사장이 그 자리에 있으면 비밀이 누설될까 봐 쫓아낸 것"이라며 녹취록에 나온 유 전 본부장의 윗선으로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을 지목, "직권남용 강요죄로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돈 100억원이 쌍방울 주식회사 전환사채 매입을 통해 이 후보의 변호사 수임료로 지급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 후보에 대한 직접적 뇌물죄의 단서가 된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