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는 실시간 방송으로 어촌생활을 체험할 수 있는 '온라인 어촌체험 프로그램'을 내달 3∼12일 열리는 '2021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해수부는 도시와 어촌 교류 활성화를 목적으로 비대면 어촌체험교육 등 어촌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는데 이번 박람회에서도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온라인으로 어촌체험해요!'라는 주제로 전시관을 연다.

전시관에서는 어촌혁신 사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영상관이 운영되고, 실시간 어촌체험 라이브방송도 실시된다.

실시간 어촌체험 라이브방송은 6일과 7일 각각 인천 소래포구 수산시장과 전라북도 고창 동호어촌계 돌살에서 진행된다.

온라인으로 수산시장 탐방과 범게잡이가 가능하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내달 3∼5일 해수부의 '바다여행' 페이스북(www.facebook.com/seantour.page)에서 신청하면 된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촌 방문이 어려웠던 학생들을 위해 실시한 온라인 어촌체험이 성공적으로 끝나 이번 대한민국 혁신박람회에서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으로 범게 잡아요"…해수부, 혁신박람회서 어촌체험 진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