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반년 남기고 국회 시정연설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앞두고 "마지막까지 위기 극복에 전념해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임기 6개월을 남기고 마지막 시정연설을 하게 돼 감회가 깊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다"며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고,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에도 대응해야 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 대유행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코로나 위기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고 기후위기가 인류 생존을 위협하면서 탄소중립이 전 지구적 과제가 됐다"며 "인류 문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를 마주했고 우리에게도 국가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도전"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윈스턴 처칠은 '낙관주의자는 위기 속에서 기회를 보고, 비관주의자는 기회 속에서 위기를 본다'고 했다"며 "우리 국민의 위대한 저력을 믿는다. 정부는 대전환의 시대를 담대하게 헤쳐나가 새로운 미래를 여는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