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장동 특검' 요구에 "국민이 이제 그만 보고파 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한 야당의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국민이 이제 그만 보고 싶어 할 정도로 (수사를) 많이 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JTBC 방송에 출연해 "지금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으냐"라며 이렇게 밝혔다. 송 대표는 이 후보가 직접 특검을 수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조상으로 (특검이)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송 대표는 앞서 이 후보의 당선이 정권 교체 효과가 날 것이란 취지의 발언한 것과 관련, "김대중 대통령을 계승했지만, 노무현 대통령도 새로운 변화"라며 "국민이 새로운 것을 바라지 단순 복제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새로운 물결' 창당을 선언한 김동연 전 부총리에 대해서는 "큰 흐름에서 같이 갈 수 있는 분이라고 본다"며 "공약 차원에서 공동으로 해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손을 내밀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의 연대설과 관련, "지금 그런 말씀을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며 "열린민주당과 힘을 합쳐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등에 대해서는 "이 문제를 광주·전남으로 한정하는 것은 맞지 않고 전국민적으로 상당히 좀 문제 의식을 갖게 될 것"이라며 "중간층도 완전히 사고가 '다시 구시대로 돌아가는 거' 아닌가(우려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왕(王)자 쓰고 주술의 시대로 가는 것도 미심쩍었는데 이런 패턴이 반복되기 때문에 상당히 불투명하고 정상적이지 않게 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