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브레인에게 듣는다
백용호 '홍준표캠프' 선대위원장

"정책은 국민과 소통, 신뢰 얻어야
오해 안 받게 메시지 전달도 능력
尹 '전두환 발언' 즉시 사과했어야"
"양극화 해소가 시대적 과제…서민복지 두 배로"

“정부 정책 수행의 첫 관문은 국민과의 소통입니다.”

백용호 전 청와대 정책실장(사진)은 2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곡해당하지 않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능력도 대통령의 자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에 대한 평가를 물어보자 나온 답변이다. 백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에서 공정거래위원장, 국세청장, 청와대 정책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현재 홍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

백 전 실장은 “정책은 콘텐츠도 중요하지만 국민과의 소통 과정에 신뢰를 얻는 게 더 중요할 때가 많다”며 “(윤 전 총장은) 문제가 불거졌을 때 즉시 깨끗하게 사과하는 게 적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의원이 과거에 비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본인의 잘못에 대해 ‘쿨’하게 인정하고 사과하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전체를 수사한 건 비겁했다”고 말한 뒤 ‘조국수홍’이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곧바로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며 한발 물러선 사례를 예로 들었다.

‘또 달라진 점이 있냐’는 질문에는 주저 없이 ‘포용적 리더십’을 꼽았다. 백 전 실장은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삼고초려한 홍 의원의 진정성 있는 자세는 과거엔 전혀 볼 수 없었던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백 전 실장은 ‘홍준표 캠프의 시대적 화두’와 관련해선 “양극화 해소”라고 답했다. 그는 “서민의 삶을 안정시키고 서민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는 정책을 펴지 못하면 자본주의 시장의 질서도 제대로 유지하기 어렵다”며 “홍 의원이 서민에 대한 복지를 두 배로 두텁게 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한 이유”라고 했다. 이어 “양극화와 빈부격차 문제는 진보 진영보다 (보수 진영이) 더 무거운 마음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복지 재원 마련에 대해선 “서민 복지를 두텁게 하기 위해선 복지 재정지출 구조조정을 우선해야 한다”면서도 “그럼에도 추가 예산이 필요하면 국가부채를 늘릴 게 아니라 국민을 설득해 증세에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 전 실장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기업 채무를 제외하더라도 국가부채가 1000조원에 이르는 현실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결국 2030세대가 세금으로 갚아야 할 돈”이라고 말했다.

백 전 실장은 홍준표 캠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용적률 완화 등 부동산 규제를 과감하게 풀어 민간 주택 공급을 늘리는 정책에 집중할 것”이라며 “보금자리주택 같은 토지임대부 주택 공급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목고와 자사고 등을 통해 강남 3구의 교육 수요를 분산하는 정책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만도 이 정도 말썽이 났는데 청와대에선 국정을 제대로 운영할 수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는 대장동을 능가하는 메가톤급 프로젝트가 수두룩하다”고 지적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