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어떤 후보, 가족이 후원회장" 洪 "소환대기중 공식석상 못나오는 부인"
캠프 영입·가족 역할·경선 룰 놓고 사사건건 충돌 '위험수위'
유승민 "이전투구 정말 가관, 피장파장·도긴개긴" 싸잡아 비판
상대 부인까지 경선판 끌어들인 尹-洪…난타전 점입가경

국민의힘 대권주자 '양강'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사이의 공방이 24일 난타전을 방불케 할 만큼 최고조로 치달았다.

특히 상대방 부인을 경선 판으로 끌여들여 공세의 소재로 활용할 만큼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는 등 양측의 충돌이 점입가경이다.

최종 후보 선출을 약 2주 앞두고 승부에 쐐기를 박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에 대해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간다"며 "줄 세우기 구태정치"라고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김태호·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겨냥,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은 참 측은하다"고 저격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국회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답변할 가치가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 측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원팀 정신을 해치는 자해행위"라며 "과거에 공천을 무기로 줄 세우기를 해봤다는 홍 후보의 자기 고백"이라고 반격에 나섰다.

논란의 '개 사과' 인스타그램 글을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게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의 여진도 이날까지 이어졌다.

이례적으로, 서로의 부인을 겨냥한 설전이 날카롭게 오갔다.

이번엔 윤 전 총장이 취재진에게 "어떤 분들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다"며 홍 의원에게 먼저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의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은 점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개 사과' 논란과 관련, 김건희씨 관여 논란이 불거지자 홍 의원 쪽에 화살을 돌리며 역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소환 대기 중 공식 석상에 못 나오는 부인보다 유명인사가 아닌 부인을 후원회장으로 두는 것이 아름다운 동행"이라고 쏘아붙였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끄집어낸 것이다.

경선 룰을 둘러싼 신경전도 계속됐다.

홍 의원이 전날 페이스북에서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윤 전 총장이 이날 기자들에게 "중대 결심을 하든 말든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고 받아치면서다.

윤 전 총장 측은 가상 양자 대결 방식, 홍 의원 측은 4지 선다형 방식의 여론조사를 각각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이 전날 경선 여론조사 방식과 관련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중대 결심을 하든 말든 각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기 때문에 그에 대한 제 의견은 없다"고 받아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윤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가슴 졸이는 자세로 윤 후보 입만 쳐다봐야 할 것"이라며 앞서 윤 전 총장이 구설에 오른 사례를 '실언·망언 리스트 25건'으로 작성해 배포하기도 했다.

공방이 과열되자 유승민 전 의원은 "정말 가관"이라며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상대방의 전과, 비리, 막말, 망언을 두고 이전투구하는 모습"이라며 "피장파장이고 도긴개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두 분 모두 이재명을 대적할 도덕성에서도, 능력 면에서도 낙제점"이라며 "본선에 가면 무난하게 질 후보들이다.

이재명을 확실하고 안전하게 이길 후보는 유승민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