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 "같이 껴안고 머리 맞대겠다" 李 "저희 편이구나 확신"
김종인, 여야 경선 비판…"현실 문제 해결책 부각 안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4일 제3지대 세력화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게앞다퉈 '러브콜'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김 전 부총리의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 참석, 나란히 축사에 나섰다.

송영길·이준석, 김동연에 러브콜 경쟁…제3지대 끌어안기

송 대표는 먼저 "반란을 꿈꾸는 사람에게 반란의 대상이 되는 사람이 와서 축하 인사를 하는 것 자체가 새롭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웃으며 운을 뗐다.

김 전 부총리가 '정치교체'를 내세워 창당을 추진하는데 기득권으로 분류되는 집권 여당 대표가 이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것이 의미 있지 않겠냐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

송 대표는 "저도 아시다시피 민주당 주요 세력은 아니었고 어렵게 세 번째 도전해서 (당 대표가 됐고) 민주당도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를 보여주기 위해 뛰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년공 출신으로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올라선 이재명 후보를 거론하며 "어렵게 이번에 당선(후보로 선출)이 됐다.

새로운 변화가 되고 있다"라고도 언급했다.

송 대표는 악화한 경제·사회 지표, 불평등 문제를 언급한 뒤 "끊임없는 고민과 도전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민주당도 같이 껴안고 머리를 맞대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같이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영길·이준석, 김동연에 러브콜 경쟁…제3지대 끌어안기

이어 마이크를 넘겨받은 이준석 대표는 "김 전 부총리가 저희 편인지 아닌지 내심 궁금해하며 왔다"며 "김 전 부총리의 (환영사) 말씀을 들으면서 '저희 편이구나' 확신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부총리는 청계천 판자촌에서 경제부총리 자리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개천 용'의 이야기를 지키고 싶으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 역시 학원 하나 없고 지하철 종점이 있는 서울 상계동에서 자랐지만 국가가 공정한 사회의 틀을 유지시켜서 제가 성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란 믿음으로 열심히 공부했고 저는 계속 성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런 지향점을 저희가 공유한다면 국민의힘과 새로운 물결은 같은 방향을 향하는, 같은 뜻을 가진 동지"라고 강조했다.

내년 3월 대선이 여야 간 박빙의 싸움으로 흘러갈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여야 대표가 제3지대를 향해 '공통분모'를 강조하며 일찌감치 구애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행사에 참석, 축사를 통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경선 과정에 대해 "과연 이분들이 우리나라의 당면 현실의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굉장히 회의를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경제지표 상으로 선진국이 된 건 분명한 것 같은데, 각종 사회 지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최하위"라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소해서 선진국 같은 사회 시스템을 구축할지 전혀 부각이 안 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봤을 때 김 전 부총리의 (창당) 시도가 한국 정치, 경제 사회 구조 변화에 커다란 기여를 할 계기를 마련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