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폐막…코로나에도 28개국 440개 기업 참가 역대최대
서울ADEX 주최측 "닷새간 수주상담 실적 230억불 달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이하 서울 ADEX 2021)가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주최측이 24일 밝혔다.

서울 ADEX 공동운영본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19∼23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 기간 총 28개국 440개 기업이 참가해 역대 가장 많은 230억 달러의 수주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해외 국방장관, 육군·공군총장, 획득청장 등 40개국에서 222명의 세계 각국 대표단이 방한해 총 709건의 G2B(정부 대 기업) 미팅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닷새간 행사 기간 중 관람객은 누적 12만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ADEX는 1996년 '서울 에어쇼'로 출발해 2009년부터는 지상방산 분야까지 통합한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산 전시회다.

국내 항공우주와 방위산업 생산제품의 수출 기회 확대와 선진 해외 업체와의 기술교류를 위해 매 홀수년 10월에 개최되고 있다.

올해 행사에서는 수소연료 기반 대형 드론, 로봇다리, 메타버스, 가상현실(VR) 훈련체계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 최초로 공개되는 등 다양한 미래형 장비와 기술이 소개돼 주목을 받았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 둘째 날인 20일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국산 전투기인 FA-50에 탑승하면서 국내 개발 항공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 외에도 행사 기간 MUAV(중고도 무인기), K-2 전차, K-9 자주포 등이 해외 군 관계자 및 바이어의 주목을 받았다고 공동운영본부측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