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 일반군민 대상 여론조사…김학영, 송영종, 장세선 후보 컷오프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5명이 출마한 고흥군수 예비경선에서 공영민 후보와 박진권 후보 등 2명이 통과했다고 23일 밝혔다.

민주당 고흥군수 예비경선서 공영민·박진권 후보 통과

당원과 일반 군민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 공영민, 박진권(가나다 순) 후보가 통과했으며, 김학영, 송영종, 장세선 후보 등 3명은 컷오프됐다.

현행 선거법에 따르면 순위와 득표수, 득표율 등은 공개할 수 없다.

이번 예비경선은 고흥군수 예비후보 5명이 조기 경선을 치르기로 합의해 전남도당 주관으로 실시됐다.

공영민 후보는 제주특별자치도 기획관리실장, 제주발전연구원장을 거친 고위 공무원 출신이며, 박진권 후보는 전남도의원과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본 경선은 민주당 중앙당의 일정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민주당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은 "예비후보 5명의 합의로 추진된 이번 예비경선이 당초 추진 명분대로 민주당 후보의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