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필요하면 검진해 진단서 주겠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사진=뉴스1

원희룡 전 제주지사.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아내 강윤형씨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두고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 지사 측과 원 전 지사가 충돌했다.

원 전 지사와 이 지사 측 현근택 변호사(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소시오패스’ 발언에 대해 설전을 펼쳤다. "부인 발언에 대한 청취자 질문이 많다"는 진행자에 원 전 지사는 "결혼할 때 평생 어떤 경우에라도 아내 편에 서기로 서약했다. 아내 발언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같이 질 것"이라며 "진단이 아닌 의견이고, 굳이 진단이 필요하다면 검진을 해서 진단서를 발부해줄 용의도 있다"고 말했다.

현 변호사는 "공식적으로 사과할 생각은 없는 것 같다"며 "제가 보기에는 여러 가지가 걸린다.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이나 허위사실에 해당할 것이고 민사상 불법행위도 된다. 공식 사과를 안 한다면 (법적조치를)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원 전 지사는 "사과를 왜 하죠?"라고 반문했고 두 사람은 이내 "법적조치 하라고 해라" "왜 의견을 못내게 하냐" "왜 성질을 내냐" "고소해라. 구속시키라고" 등의 말을 주고받으며 언성을 높였다.

설전이 이어지자 현 변호사는 분을 참지 못한 듯 방송 중 자리를 박차고 퇴장했다. 원 전 지사는 "나는 내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 내 아내도 못 지키는 사람이 무슨 나라를 지키냐"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를 언급하며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대장동 특혜의혹 국정감사 태도, 형과 형수한테 한 욕설 파동, 김부선씨와의 연애 소동 등을 볼 때 그렇다"며 "자기 편이 아니면 아무렇게 대해도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듯 답변한다"고 했다. 그는 서울대 의대 82학번인 신경정신과 전문의로 소아청소년 정신질환 문제를 연구해왔고 현재 학생정신건강의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