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의혹 저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두고 "부패의 구더기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부패, 이번에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그들의 권력은 물론이고 결국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며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재산 약탈 범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배임죄를 빼고 '대장동 키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검찰에도 유감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성남시민들께 돌려드려야 할 범죄수익을 환수할 수 없다는 것이 배임죄 뺀 유동규 기소가 의미하는 또 다른 문제"라며 "검찰은 어떻게든 이 후보와 유동규에게서 배임죄 혐의를 빼주려고 시도하고 있다. 검찰이 이 후보를 지키는 사수대가 됐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당장 범죄수익 '보전 조치'부터 하고 완전한 환수를 위해 이 후보,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를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 해내겠다"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