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SNS에 올라온 사진.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SNS에 올라온 사진.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캠프의 SNS 담당하는 직원이 사무실에서 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밝혔다. '밤 12시가 넘은 시간에 집에 있는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었다는거냐'라는 질문에는 "개를 사무실로 데려간건 제 처(김건희 씨)고 찍은건 직원"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선후보 TV 맞수토론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개 사과 사진'에 대해 '아마 저희 집 말고 집근처에 있는 사무실에서 직원이 사진을 찍은 거 같다"고 말했다.

맞수 토론 상대였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러한 발언에 대해 "윤 후보님이 키우는 반려견을 캠프 직원이 그 야심한 밤에 데리고 가서 사진을 찍었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그러자 윤 전 총장은 "그렇게 들었다"며 "저는 그 시간에 대구에서의 토론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오고 있었고, 도착 시간은 한 새벽 1시 반쯤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오기 전의 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이 "직원이 반려견을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고, 그걸 다시 그 시간에 SNS에 올렸다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윤 전 총장은 "반려견을 데리고 나간 것은 제 처로 생각된다"며 "찍은 것은 우리 캠프의 직원이 찍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인스타그램은 직접하지 않는다면서도 "여기에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 제가 지는 게 맞다"며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