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후보들 '얼음과 숯'…11월5일 향해 폭탄 째깍째깍 돌아가"
'이재명 정권교체론' 해명하며 野 심각한 경선후유증 예측
송영길 "李, 文정부 철학 계승하며 새롭게 변화시켜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2일 "문재인 정부의 중요 철학과 내용, 성과를 계승하고 발전해 나가지만 새롭게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 당선이 정권교체라는 말씀이 파문을 불러왔다'는 질문에 "김대중 대통령을 계승하되, 노무현 정권은 또 새로운 정권이지 그냥 김대중 정권의 연장으로 볼 수 없는 면이 있다"며 '이재명 정권교체론'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기본 노선은 계승해 가지만 낡은 정치를 극복해 가고, 또 돈 안드는 정치를 위해 새로운 개혁을 해 낸 게 노무현 정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부동산 정책 같은 경우 미흡한 점이 많았고, 소득주도성장도 취지는 좋았지만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논란 같은 게 있었다"며 "이런 미흡한 점들을 잘 보완시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 후보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여야가 비슷한 면이 있다"면서도 "그래도 우리 당은 이재명 후보나 이낙연 전 후보님이나 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 온 공동의 가치를 공유한 사람들"이라며 야당과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후보들은) 거의 빙탄불상용(氷炭不相容·얼음과 숯은 함께 할 수 없다는 뜻)이라고, 얼음과 숯처럼 서로 어울리기 어려운 이질적인 사람들이 싸우고 있기 때문에 저기는 폭탄이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폭탄을 해체하고 있는 것이고, 저기(국민의힘)는 11월 5일을 향해서 째깍째깍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내 경선 후유증이 어느 정도 수습 국면에 들어간 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 충돌 양상으로 전개된 국민의힘의 경우 내달 5일 경선 결과 발표 후 엄청난 자중지란과 적전분열을 겪게 될 것이라는 점을 내세운 셈이다.

송 대표는 또한 국민의힘 유력대권 주자인 윤 전 검찰총장에 대해 "왕(王)자를 써 가지고 다니질 않나, 이상한 도사를 만나 하늘, 신과 대화한다는 이야기를 듣질 않나 여러모로 윤 후보는 문제가 많다"고 비판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두고 "일시적 말실수가 아니라 평소의 생각이 표현된 것"이라면서 "특수부 검사가 범죄조직, 조직폭력을 다루다 보니 싸우다 보면 서로 닮는 것처럼 그런 문화, 군사 문화 속에 익숙해져 있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버티다 억지로 또 사과했는데 그것도 진정성이 없었다"며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