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인물'들 대거 연루

金, 화천대유에서 빼낸 돈
분양·건설업자에게 건네져
CB 인수자금으로 흘러갔나

시민단체 "이재명 변호사비
CB로 대납 의혹" 檢에 고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쌍방울 전환사채(CB)를 둘러싼 회사 자금 움직임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비롯한 ‘대장동 인물’이 대거 등장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권에서는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빼낸 돈이 쌍방울 CB를 통한 변호사비 대납에 쓰였을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대장동 인물들'과 쌍방울 CB 관계는
'쌍방울 CB' 거래에 등장한 김만배 100억

22일 한국경제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투자회사 착한이인베스트는 2018년 11월 쌍방울이 발행한 3년 만기 CB 100억원어치를 인수했다. 이 회사 최대주주는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다.

이후 착한이인베스트는 KH그룹 계열사 두 곳으로부터 50억원을 대여받았다. KH E&T(옛 이엑스티)는 2019년 4월 착한이인베스트에 20억원을 빌려줬다. 같은 날 KH그룹의 또 다른 계열사인 장원테크도 착한이인베스트에 30억원을 대여했다.

그런데 나석규 금강인프라건설 대표는 2019년 12월 KH E&T가 대양금속 인수를 위해 설립한 투자조합 지분을 사들여 대양금속을 인수했다. 나 대표는 2019년 4월 대장동 분양대행업자인 이기성 더감 대표로부터 100억원을 건네받은 인물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건네준 100억원은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빼낸 473억원 중 일부다.

경찰 조사에서 나 대표는 2014~2015년께 “대장동 토목사업권을 주겠다”는 이 대표에게 20억원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는 나 대표가 ‘대장동 키맨’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에게 따로 10억원을 건넸고, 이 중 8억3000만원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전달됐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재명 측근 포진한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 의심"
정치권에서는 화천대유에서 빼돌려진 100억원을 받은 나 대표가 쌍방울 CB 투자회사에 자금을 지원한 KH그룹의 인수합병(M&A) 과정에 등장한다는 주목하고 있다. 쌍방울 CB는 이 후보에게 제기된 의혹인 변호사비 대납에 쓰였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친문(친문재인) 성향 시민단체인 ‘깨어있는 시민연대당(깨시민당)’은 지난 7일 이 후보를 변호사비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 후보는 2018년부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으면서 전직 대법관 등 28명의 변호인단을 꾸렸다. 법조계에서는 수임료가 최소 1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변호사비로 2억5000만원을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깨시민당이 공개한 한 제보자의 녹취록에는 2018년 10월 이 후보 사건 변호를 맡은 이태형 법무법인 엠 변호사(현 이재명 캠프 법률지원단장)가 수임료로 현금 3억원과 3년 뒤 팔 수 있는 상장사 주식 20억원어치를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깨시민당은 “3년 뒤 팔 수 있는 상장사 주식은 쌍방울 CB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가 2019년 12월부터 쌍방울 계열사 비비안의 사외이사를 맡는 등 이 후보 관련 인물 7명이 쌍방울그룹 사외이사를 지낸 점에 주목한 것이다.

착한이인베스트에 자금 50억원을 지원한 KH그룹과 대장동 관련 인물들의 인연도 관심을 끈다. 2019년 4월 KH E&T가 착한이인베스트에 대한 자금 대여를 결정할 당시 사외이사는 정호준·이철 전 민주당 의원이었다. 정 전 의원은 정대철 전 민주당 고문의 아들로 ‘정일형·이태영 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대장동 분양대행업자인 이기성 대표는 2018년부터 기념사업회 이사를 맡는 등 정 전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화천대유로부터 자문료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인척 관계다. 기념사업회 SNS에는 최근까지 이 대표 직함이 ‘KH E&T 회장’으로 등재돼 있었다.

이에 대해 KH E&T는 "이 대표가 회장직을 맡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담당 직원이 오타를 낸 것"이라고 했다.

오형주/좌동욱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