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9개 언어로 추가공개…韓 "일본해 단독표기 IHO 해도집, 유효한 표준 아냐"
정부, 日'일본해 주장' 영상에 "동해표기 정당성 국제사회 설명"

정부 당국자는 일본이 22일 9개 언어 동영상을 통해 '일본해'가 국제사회가 공인한 유일한 이름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유관기관과 협력하에 동해 표기의 정당성을 국제사회에 설명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일본해 명칭이 국제사회가 공인한 유일한 이름이라는 일본 측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두 개 이상의 국가가 공유하는 지형물의 명칭에 합의가 없으면 각국이 사용하는 명칭을 모두 병기하도록 하는 것이 유엔지명표준화회의(UNCSGN)와 국제수로기구(IHO) 결의가 권고하는 원칙이라고 당국자는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오후 유튜브 채널에 '일본해 - 국제사회에서 유일하게 인정되는 호칭'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한국어와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아랍어 등 9개 언어로 공개했다.

내용은 앞서 유튜브에 공개된 같은 제목의 영어 동영상과 동일하다.

사용 언어를 늘려 홍보전에 더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동영상은 지난해 11월 IHO 총회에서 일본해가 단독 표기된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를 앞으로도 공식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만장일치 승인을 받았다는 주장도 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IHO는 S-23은 더는 유효한 표준이 아니며,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시대로의 역사적 변천을 보여주기 위해 '출판물'(publication)로서만 공개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설명했다.

IHO는 당시 총회에서 '동해'나 '일본해'가 아닌 숫자를 표기하는 방식의 개정판(S-130) 해도집 도입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일본해가 단독으로 표기됐던 기존 S-23 해도집의 유효성은 사라졌지만, 일본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내용만 동영상에서 소개한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