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경북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면담하고 "제가 매년 빠지지 않고 여기에 인사를 오는데, 올 때마다 권 여사께서 '젊었을 때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봉하마을을 찾아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저는 가는 길도 같고, 살아가는 방식도 같고, 생각하는 것도 같다"며 "앞으로도 그 길 계속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제가 인권변호사 길 선택을 망설이고 있을 때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사법연수원 강의 오셔서 길을 만들어주셨다. 또 제가 사회운동에 한계를 느길 때 참여정부에서 소위 정치개혁, 선거개혁을 통해 돈들이지 않고, 특정세력에게 충성서약하지 않고도 정치 진출할 길을 열어주셨다"며 "그 길을 따라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권양숙 여사, 나보고 젊었을 적 남편 닮았다 해"

이날 이 지사와 동행한 전재수 민주당 의원도 "권양숙 여사님께서는 오늘 이 후보를 보시곤 '노무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으신 후보'라고 하셨다"며 "어려운 얘기를 알아듣기 쉬운 비유와 표현을 통해 하는 것만 봐도 닮은 점이 많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경기지사 사퇴 시점에 대해 "당이 원하는 바도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사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선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