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여가부의 본연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2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가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여가부 폐지 여론에 대해 입장을 묻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성평등과 평등이라든지 포용·배려가 필요한 집단이 있고, 이들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이란 것은 여전히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질의에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 가지 정치적 사건들과 관련해서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들도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이정옥 전 여가부 장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데 대해 "성인지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여가부는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한 사건 후 나온 피해자 보호책이나 재발 방지 대책 등도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정 장관은 박 전 시장 유족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행정소송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방어권 행사를 한 것이라 2차 가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