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관들이 2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성남시청에서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관들이 2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성남시청에서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간 회동이 기약없이 미뤄지는 형국입니다. 이 후보가 사전단계로 삼았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만남이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후보는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 "곧 하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표와의 회동이나 문 대통령과의 면담 일정에 대해서도 "협의중이라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당초 문 대통령과 이 후보 간 면담은 이르면 이번주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습니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18·20일)가 끝나면 바로 성사될 것"이라며 이번 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나 이 전 대표와의 '막걸리 회동'이 미뤄지면서 문 대통령과의 면담도 늦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18일 라디오에서 '이른바 명낙 회동은 국감 후에 곧 있을 예정이냐'는 질문에 "그래서 막걸리 한잔하면서 서로 풀어지시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평소 술자리에서 막걸리를 즐겨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양측은 아직까지 앙금을 풀지 못한 듯한 모양새입니다. 지난 20일 이 전 대표가 이 후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어떤 역할도 맡겠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전날 언론 보도에 대해 이 전 대표 측은 극구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 후보 측에 "이러면 될 일도 안된다"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실적인 문제 외에 고려해야 할 사항이 또 있습니다. 바로 '정치적 중립'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과 경찰은 이 후보 연루설이 나오는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부실 수사"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전날 대장동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배임 혐의를 제외한 채 뇌물 혐의만으로 구속 기소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재명 수사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지난 20일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의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혐의 재판 당시 ‘무료 변론’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아주 가까운 사람에게는 무료로 변론할 수도 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김영란법 입법 취지와 법 자체를 부정하는 몰상식한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감사원은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청구된 공익감사를 개시할 지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입장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대통령까지 나서 이 후보를 만나면 문재인 정부의 정치적 중립 의지는 강하게 의심받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 일각의 지적입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4일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에 대해 "수사 개입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과연 문 대통령은 어떤 결정을 내릴까요. 청와대와 여당은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중립을 위해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과 여당 대선후보 간 '최고위 당청 회의' 역시 신중히 결론내려야할 것 같습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