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복세트 수수' 의혹 김포시의원 전원 내사

경기도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건설업자부터 전복 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지역 모 건설업자에게서 전복 세트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시의회 등에 따르면 전체 시의원 12명은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9월 초 택배로 30만원 상당의 전복 세트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전복은 김포 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하는 모 건설사 관계자가 각 시의원 자택으로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시의회는 이달 6일 월례회의 당시 해당 사업에 대한 관계 부서 보고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원들은 최근 언론 보도에서 이 같은 지적이 나오자 전날 해당 업자의 계좌로 전복 세트 비용을 입금한 뒤 국민권익위원회 절차에 따라 시의회 의장에게 이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은 공직자 등이 직무와 관련 있는 사람으로부터 3만원이 넘는 식사 접대나 5만원(농축수산물 10만원)이 넘는 선물을 받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 김포시의원은 "명절 전이었고 개인 사정으로 집을 비운 상태여서 발송자가 건설업자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다른 의원들도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안다"며 "사실을 안 즉시 해당 업자에게 선물 금액을 입금했으며 권익위 절차에 따라 자진 신고도 마쳤다"고 해명했다.

김포경찰서 관계자는 "이제 막 해당 의혹을 확인한 단계로 시의원들이 전복 세트를 받은 게 맞는지 등 사실관계에 대해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