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단일화 인위적으로 할 생각 없어"
"무르익으면 밀사가 올 것…환영한다"
윤석열 전두환 옹호 사과에는 "부족하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뉴스1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일각에서 제기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로 단일화하자면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전 지사는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과 가깝다는 얘기가 있다. 단일화하는 거 아니냐는 소문이 있다'는 질문에 "윤석열 후보 쪽이 요즘 너무 머리가 아프고, 제 쪽으로 단일화한다는 소문을 듣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그거(단일화)를 인위적으로 할 생각이 없다"며 "다 판단을 한 뒤 무르익으면 밀사가 올 것이다. 밀사가 오면 환영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제안이 와봐야 되겠지만 저는 어느 후보로부터 저로 단일화한다는 제안이 온다면 제가 그걸 왜 사양하겠냐"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신군부 옹호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해선 "늦었을 뿐만 아니라 부족하다"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처음에는 듣는 사람이 잘못 들었다고 하다가, 말을 지혜롭게 해야 되는 지혜의 문제로 얘기하다가, 이제는 다른 사람의 질책을 받아들이는 거로 하겠다고 한다"며 "이제는 자기가 다른 사람을 수용하는 식으로 (해명)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치인이 공개 발언을 하다 보면 단편만 강조해서 실언을 할 수가 있다"면서도 "이게 쌓였다. 상처를 받을 집단 앞에서 얘기하더라도 최소한의 어떤 서로 주고받는 대화가 될 정도가 아니면 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준비가 안 돼 있고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배려가 안 돼 있고, 다양하고 갈등 많은 대한민국을 통합적으로 이끌어나갈 준비가 안 돼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