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 결자해지 차원서 특검 수용해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대장동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심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서 다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나"라며 "그런 의사가 없는지 이 후보께 묻고 싶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민주당 내에서도 지금 검찰과 경찰 수사가 신통치 않다면서 특검 수용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이 후보도 고민이 많으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심 후보는 "정의당이 지금까지 특검에 유보적이었던 것은 검찰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검찰의 부실 수사, 뒷북 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후보가 경기도 국감에 참석한 것에 대해 "약속하신 걸 지키신 건 잘했다"면서도 "전반적으로 공은 내 것이고 잘못은 다 남 탓으로 돌리는 '내공남불' 처럼 들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허가권과 인사권을 가진 행정 책임자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는 좀 진솔하게 답하시길 바랐는데 그 점이 아쉽다"며 "공익 환수 설계만 했지 이익배분 설계는 모른다고 말씀하신 건 무책임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