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재직했던 머니투데이 계열사 5년간 600억원 받아"
김의겸 "언론사 정부광고 집행, 사회적 책임 반영해야"

정부의 언론사 광고 집행을 위한 지표에 사회적 책임을 반영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1일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법령준수가 참고지표로 돼 있는데 핵심지표로 반영하고 형법 관련 저촉사항까지 무겁게 가중치를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근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연루된 기자들과 화천대유 대주주인 머니투데이 김만배 전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명백한 언론 윤리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많은 중진 기자들이 관련돼 있다.

조선일보 계열이 4명, 중앙일보 1명 입건됐다"며 "혐의 내용을 보면 언론인 출신으로서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건에 연루된 언론사는 한 줄 보도도 안 하다가 뒤늦게 이름을 적는다.

사과는커녕 침묵으로 뭉개고 넘어가 버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선 김만배 씨도 머니투데이 부국장 시절에 화천대유를 했다"며 "기자가 주업인지 부동산 개발업이 주업인지 알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머니투데이는 문제가 불거지자 회사는 조용히 사표만 처리하고 자사 기자 출신임을 밝히지도 않고 기사를 쓸 때는 화천대유 김만배로 은근슬쩍 넘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머니투데이 성추행 사건도 3년 반 해묵은 문제"라며 "회사 내에선 가해자가 홍 회장의 친인척으로 알고 있다.

피해자가 제출한 탄원서에 '김만배 씨가 손을 써서 검찰의 사건처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내용도 있다"며 탄원서 일부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정부 광고 집행 내역을 보면 머니투데이 계열사들은 다 합해 지난해 132억 원을 받아 갔다"며 "조선·중앙·동아일보보다 더 많다.

5년간 합하니 600억 원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을 위반한 언론사에 대해선 합당하게 정부 광고가 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