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국민 절반 가량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고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또 절반 가량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못했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MBN과 매일경제가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와 함께 지난 10월 18일부터 20일까지 1,020명을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절반가량인 45.9%는 "이재명 후보가 직접 관련이 있다고 본다"고 응답했다.

"관리책임 정도가 있다고 본다"는 응답은 17.2%였고, 반면 "이 후보가 관련이 없다"고 본다는 응답은 14.3%였다. 아예 이 지사가 아니라 전임정권인 이명박·박근혜 정권 등의 권력형 게이트라는 응답은 16.8%였다.

이 지사와 연관 관계가 없다고 본 응답이 총 31.1%(14.3%+16.8%)인 셈이다.

지난 18일과 20일 이재명 지사가 직접 출석한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52.8%가 "이 후보가 못했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감사를 잘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33.8%였다.

정치권에서 이번 국정감사를 주로 이 지사의 '판정승'으로 평가한 것과는 사뭇 다른 결과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