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국감서 논점회피 수법"
"정권교체해서 '이재명 심판' 결심 다져"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서 보였던 이재명 경기지사의 행동을 두고 "국민을 바보로 여기고 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윤 전 총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적반하장, 황당한 궤변, 말 바꾸기, 논점회피 등의 수법으로 위기를 피해 나갔다"며 "특히 그는 국정감사장에서 '흐흐흐', '킥킥킥' 등 매우 의도되고 과장된 웃음 연기로 이목을 엉뚱한 쪽으로 유도했다"라고 적었다.

그는 "그렇다고 사건의 본질이 달라질 수 없고 진실이 뒤바뀔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보면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서 이 지사를 심판해야겠다는 결심을 더욱 다지게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감은 쏟아지는 의혹과 국민적 분노 속에 열리는 감사였으므로 이 지사는 최소한의 사실관계에 대해 성실한 해명을 해야 했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여당 의원은 (국감을 두고) '압승'이라는 말까지 했다.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것"이라며 "이 지사는 겉보기에 야당을 조롱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상 우리 국민을 조롱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마피아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흐흐흐", "킥킥킥"하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두고 야당은 "매우 부적절한 답변 태도"라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