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에 대한 찬양·옹호 결코 아냐"
"전두환 정권에 고통 당한 분들께 송구"

조국 "윤석열 인스타그램에 사과 든 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신군부를 옹호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이틀 만에 사과했다.

윤 전 총장은 21일 페이스북에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유감 표명"을 한 데 이어 정식 사과를 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은 무한책임의 자리라는 사실을 마음에 깊이 새기겠다. 정치인의 말과 행동의 무게를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며 "원칙을 가지고 권력에 맞설 때는 고집이 미덕일 수 있으나,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부족함을 지적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더욱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어제보다 더 나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했다.
조국, 윤석열 사과 든 SNS 돌잡이 사진에 "어처구니없다"

하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 전 총장이 전날 SNS에 올린 사진을 두고 "전두환 찬양 발언 후 사과 요구를 받자 SNS에 사과를 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면서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방문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계신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