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두환, 공과 따질 인물 아냐"
"尹, 사과할 일 얼버무린 게 한두 번이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논란을 두고 "제가 당 대표였다면 제명 감"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위원장이 무릎을 꿇고, 이준석 대표가 취임 첫날 광주를 방문했다"며 "당 의원들이 호남특위를 발족해 봉사활동까지 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5·18 유족회의 초청도 받았던 국민의힘이다. 제 처가가 호남이라 마음의 빚이 왜 없겠느냐"라며 "전두환의 공과를 따진다니, 전두환이 공과를 따질 인물이냐. 박근혜 정부만 해도 1700억원가량의 전두환 추징법을 통과시킨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심상 이번 언급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왜곡된 역사인식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라며 "제가 당 대표였다면 제명 감이다. 어차피 사과할 일을 갖고 무책임한 유감 표명으로 얼버무리는 행태가 한두 번이냐"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우기고 버티는 게 윤 전 총장의 기개인가. 참 어리석다"라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이 냉철하게 지적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주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라며 "대학 시절 전두환을 무기징역 선고한 윤석열이다. 제가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고 민주주의를 탄압한 전두환 군사독재를 찬양, 옹호할 리 없다"라고 부연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