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실·비서실서 대장동 자료 확보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21일 성남시에 검사와 수사관 등 23명을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 중이다.

검찰이 성남시장실과 비서실까지 압수수색을 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그의 측근들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을 1차 압수수색했으며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보고 문서 등을 확보했다. 하지만 당시 시장실과 비서실의 압수수색에는 나서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