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진중권 "원주민들에 사과해도 시원찮은 판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토건 사기꾼들의 호구 노릇 하고 뭐가 그렇게 당당하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윤 전 총장이 구속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담은 보도를 공유한 뒤 "이재명, 아주 잘하고 있다. 아마 자기는 프레임의 기술자라 생각할 것"이라며 "전술의 수재, 전략의 천재. 나름대로 초식을 쓰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성남에서나 통할 수법이 전국구로도 통할 거라 믿는 것"이라며 "근데 이런 같지도 않은 드립에 어디 국민이 넘어가겠냐. 국민의 수준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토건사기꾼들의 호구 노릇 하고 뭘 잘했다고 저렇게 당당한지"라며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대장동 원주민들에게 사죄를 해도 시원찮은 판에 계속 그렇게 국민의 염장에 불을 질러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 수사 주임 검사이고, 대출 비리 수사 과정에서 대장동 대출 비리는 대면조사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선 제외했다"며 "제가 볼 때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며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 비호한 윤석열 후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