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21일 '2021 도시의 날' 기념식을 온라인으로 열고 '2021년 도시대상' 시상식을 함께 진행했다고 밝혔다.

도시의 날(10월 10일)은 경기도 수원의 화성(華城) 완공일을 기념하고 친환경·지속가능한 도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2007년 제정됐다.

기념식과 함께 진행된 이번 2021년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은 종합평가 1위인 서울 종로구에 돌아갔다.

종로구가 진행한 우리 동네 놀이터, 초소 책방 등 아동 친화적인 아이디어와 친환경 녹색 주차장 가이드라인 사업 등은 타 지자체에 추천할만한 모범사업으로 평가됐다.

경남 진주시는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무장애도시위원회'를 운영하면서 도시 전역에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이용하기 편리한 시설을 보급하려고 노력한 사례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 수영구와 전남 목포시, 경기 의왕시, 전북 완주군 등 11개 지자체에는 국토교통부장관상이 수여됐다.

경기 안산시 등 4곳은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상, 경기 평택시 등 5곳은 국토연구원장상을 각각 받았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축하 영상을 통해 "기후변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 도시가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이 되고 가치와 경쟁력을 더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서울 종로구·경남 진주시 등 22개 지자체, '도시 대상' 받아

서울 종로구·경남 진주시 등 22개 지자체, '도시 대상' 받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