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文, 전두환에게 부동산·원전 정책 배워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1일 '전두환 발언'으로 논란을 겪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 "전두환 정권의 정치체계가 다시 등장하면 안된다 생각한다"면서도 "사실 그 시절 젊은이들은 학교 졸업하면 취직이 다 잘됐고, 적어도 먹고사는데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부동산, 원전 정책 두가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시절에는 누구든지 주택청약 가입하면 민영아파트를 가지고 쉬었고, 10년 뒤면 강남 아파트도 살 수 있었다"며 "적어도 먹고 사는 데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요즘은 단군이래 최고 스펙 가진 젊은이들도 취직이 잘 안 되지 않나"라며 "심지어 문과대학 졸업하면 취업 안 된다해서 '문송합니다'라고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전두환 시절 때는 대통령이 군사정권이라서 경제 모른다고 해서, 경제정책 만큼은 대한민국 최고 대학에 맡겼다"며 "(김재익 전 청와대 수석에게) '경제는 당신 대통령이야'라고 말했다는 일화도 있다"고 했다. 또 "과천청사는 불이 안 꺼졌고, 공무원들은 열심히 일했다"며 "관료들이 소신을 갖고 일했다"고 평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가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물어보면 분명히 국내 최고 전문가 맡기고 고집 부리지 말라 얘기하지 않겠나"라며 "역사적으로 모든 것이 암울했던 전두환 시절이지만 적어도 부동산, 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정권이 훨씬 암울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