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대한민국 건축행정 평가'에서 경상남도와 대구광역시 등 21개 지자체를 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건축행정 평가는 국토부가 지자체 건축행정의 건실한 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1999년 도입한 제도로,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지자체에는 국토부 장관상을 수여한다.

일반부문에서는 광역지자체 중 경남도와 대구시가 최우수 지자체로 뽑혔고, 충청북도와 충청남도가 우수지자체로 선정됐다.

경남도는 건축 인허가 처리 만족도와 건축 정책 이행도 등 전체 건축행정에서 전반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고, 대구시는 건축물 관리규정 조례 반영실적 등의 분야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초지자체에서는 서울 강동구와 부산 영도구, 대구 북구, 인천 부평구 등 15곳이 우수 지자체로 뽑혔다.

특별부문에서는 광역지자체 중 강원도가, 기초지자체 중에는 강원 동해시가 각각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건축행정 절차의 합리성, 건축 관련 안전관리, 유지관리 적절성, 건축행정 개선 노력 등의 분야에 대한 내·외부 전문가 평가를 통해 이뤄졌다.

건축행정 우수 지자체에 경남도·대구시 등 21곳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