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국감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다"라며 "경기지사 업무와 관계 없는 일 등은 제가 답을 못 드리더라도 이해를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법률에 기한 국가위임사무, 국가 보조금 지급 사업에 한해서 제가 답변을 제한하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지사는 "제가 아는 국정감사법에 의하면 국감은 국정에 한해 감사하되 예외적으로 광역시도, 특별시에 대해서만 감사를 하고, 그 중에서도 국감이기 때문에 국가위임사무, 자치사무 중에서는 보조금 지급 사무에 한해 감사하게 돼 있다"며 "저는 개인으로서가 아닌 국감을 위한 기관증인으로 경기지사 자격으로 법률에 의해 이 자리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저번 국감에서 도지사 직무와 아무 관련이 없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시장의 의무, 개인 사생활, 개인 인적관계 등에 대해 무제한적인 질문과 공격이 있었다"며 "국회 권위를 존중하는 입장에서 최대한 성실하게 답변드리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그것이 도정 질의나 감사를 사실상 봉쇄하고 도정을 국민에 알릴 좋은 기회를 박탈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국가위임사무, 국가 보조금 관련 사항에 대해서만 답변하겠다고 했는데 아쉽다"며 "가급적 성의 있게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해줬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송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이 지사의 성남시장·경기지사 재임 기간 동안 대장동 사업 관련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과의 이메일 수신·발신 내역 일체와 보고서 일체, 관련 회의록 일체, 통화내역 일체 등의 자료를 이 지사에게 요구했다.

이 지사는 "국가위임사무, 보조금 사무 등 5년치 자료를 제출하려면 한트럭은 될 것"이라며 "아까 말씀드렸던 것처럼 대장동 관련된 것은 워낙 국민 관심이 집중된 것이어서 저번 감사에서는 충실하게 답변드렷지만 관련된 특정 공직자의 자료를 저렇게 무작위로, 저희도 알 수 없는 자료를 요청하는 것은 과하다"고 반박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