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장동 비리, 국민 분노 극에 달해"
"이재명, 국감서 국민 기만하고 궤변 늘어놔"
"특검만이 사건 진실 밝힐 수 있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 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은 20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는 대장동 비리에 대해 한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즉각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장동 비리 관련 특검 촉구'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비리 의혹이 온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회 국정감사장에 나와 온갖 말장난과 덮어씌우기로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 여러분을 기만했다"며 "그는 시종일관 궤변으로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는 후안무치를 보여줬다. 대장동 설계자는 자신이라면서 대장동 비리의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했다.

이어 "한마디로 도둑이 매를 든 꼴이다. '도둑질은 내가 하고 오라는 네가 받으라'는 적반하장"이라며 "이재명은 부인하지만 대장동 비리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다. 이런 거악의 몸통이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된 것은 나라의 불행이고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 태도 또한 눈 뜨고는 도저히 볼 수 없는 지경이다. 온갖 무능과 부실, 봐주기를 넘어 음모적 시나리오가 어른거리고 있다"며 "고의적 부실 수사의 사례는 곳곳에 넘쳐난다. 한 예로 검찰은 '대장동 범죄공동체'의 사령탑인 성남시를 압수 수색하며 시장실을 대상에서 아예 제외했다. 수사의 급소 중 급소를 보란 듯이 피해갔다. 이것은 '이재명 구하기' 차원을 넘어 그 자체로 중대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여당 국회의원과 내각, 검찰과 경찰, 공무원이 한통속으로 영합해 대장동 범죄 카르텔을 철벽 옹위하고 있다"며 "이런 판국에 청와대의 엄정 수사 지시가 무슨 소용이 있으며, 그 지시의 진정성을 과연 믿을 수 있겠냐"고 말했다.

홍 의원은 "비장한 심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 경고한다. 지금과 같은 검경의 수사로는 이 사건의 실체적 접근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특검 수사만이 국민의 분노를 진정시키고 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있다. 누구의 억울함이 있다면 그 억울함도 함께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저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