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이 목표로 하는 것은 언제나 평화"라고 20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개막식에서 축사를 통해 "한국은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강군을 지향해 세계와 함께 평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이후 4년만에 ADEX 행사장을 찾아. 국산 전투기 FA50에 탑승하고 수원 공군기지를 출발해 천안 독립기념관, 서울 현충원, 용산전쟁기념관 등의 상공을 비행한 뒤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역대 대통령 중 FA50에 탑승한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특히 방위산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물 샐 틈 없이 지키는 책임국방의 중요한 축"이라며 "안보산업이자 민수산업과 연관돼 높은 성장 잠재력을 지닌 국가 핵심전략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위산업에서도 '빠른 추격자'에서 '미래 선도자'로 나아갈 때"라면서 "2026년까지 방위력개선비 국내지출 비중을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부품 국산화 지원도 지금보다 네 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항공우주 분야는 성장 잠재력이 어마어마하다"며 "우리나라는 기계 6위, 자동차 4위, 반도체 1위로 항공산업의 발전 잠재력을 충분히 갖춰 기반산업과의 연관성이 큰 항공우주 분야에서 앞서갈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