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윤석열 서로 감옥 간다 논쟁"
"미래 설계하는 대선이어야…제가 적임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제가 대선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서로 감옥에 간다고 논쟁을 하고 있다"며 "한국 대선이 참으로 오징어 게임처럼 되어가고 있다고 느낀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되어야지 서로 범죄자로 낙인 찍고 감옥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제가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아침에 문득 들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차기 대선이 범죄혐의자 논쟁으로 끝나지 않도록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서 최종 경선에서는 깨끗한 홍준표를 꼭 밀어주시기 바란다"라며 "여론조사에서는 오직 저만이 이 지사를 오차범위 밖으로 압도적으로 이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고사성어와 고시로 서로를 저격했다. 이 지사가 지난 19일 "태산명동 서일필. 이제 쥐를 잡을 때입니다"라는 내용의 고사성어를 페이스북에 올리며 공세를 시작했다.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하게 하더니 뛰어나온 건 쥐 한 마리뿐이었다는 의미로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물고 늘어졌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으며, 이제 국민의힘 관련자들을 조사할 차례라는 생각이 반영된 것으로 추측된다.

윤 전 총장도 이날 정약용의 이노행(貍奴行)이라는 고시로 즉각 대응했다. 그는 "다산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며 이 지사를 도둑과 결탁한 관리에 빗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