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한 주려면 사장 시켰을 것…유동규 통해 몰래 할 이유 없어"
'유동규 자살 시도' 보고 경로 묻자 "그래도 같이 일한 사람…보고자는 기억 안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임명 과정에 대해 "본부장 인사는 내가 아니라 사장이 하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유동규 인사, 내가 아니라 사장이 한다…관여 안해"(종합)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자리에서 "유동규 (본부장) 임명 과정에 대한 기억이 없어서 '왜 그런가' 하고 확인해봤더니, 본부장 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하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사) 사장이 없는 경우에는 행정국장이 (인사를) 대행하게 되어 있다"며 "유동규는 (성남)시장이 임명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직접 관여를 하지 않아서 기억에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유 본부장 인사에 지시나 개입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본부장 임명 권한이 누구에게 있었는지, 인사 절차가 어떻게 되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다만 이 후보는 "제가 불법적으로 뭘 했을 리는 없고"라고 말했다.

또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를 추궁하는 이 의원의 질의에는 "유동규는 그런 정도 영향이 있으면 제가 사장을 시켰을 텐데 제가 마지막까지 사장을 안 시킨 것을 생각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당시에 정말로 유동규에게 권한을 줘서 유동규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게 하려 했으면 유동규를 사장 시켰을 것이다.

그런데 본부장 아니냐"라며 "유동규를 통해서 제가 몰래 할 이유도 없고, 도시개발사업단이 공식적으로 있기 때문에 거기서 주도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당시 약을 먹었다는 소문을 어떻게 알았냐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의 질의에 "분이 우리하고 전혀 인연이 없는 사람은 아닌데"라며 "제가 아는 사이 아니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한때 같이 일하던 사람이니 관심이 없을 수는 없다"며 "그때 신문을 보니 '(유 전 본부장이) 누워서 이상한 행동을 하더라' 그런 이야기가 있어서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다만 누가 그런 보고를 했냐는 질문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유 전 본부장과의 전화 여부를 묻는 말에도 "없다"고 단언했다.

앞서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과 관련해 "제가 들은 바로는 유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당시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고 한다.

작년부터 이혼 문제 때문에 집안에 너무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