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농촌 기본소득 지방 소멸 방지에 도움 될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농촌 기본소득이 도입돼 지역화폐로 동네에 돈이 돌아가면 인구 소멸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구 소멸지역에 대한 생각을 묻는 같은 당 소병훈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 역시 인구 소멸 위협을 겪는 지역이 2곳이나 되고 대한민국은 그 문제가 더 심각하다"며 "우선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고 두 번째는 결국 경제 문제로, 농촌 기본소득을 도입해서 외진 곳에 일정액의 기본소득으로 고정적인 생계 지원을 하면 돈이 돌아가고 지역 소멸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대대적으로 해야 하고 지방 인프라 구축, 재정지원 강화, 산업이나 공공기관 배치 등에서도 미래를 보고 (지방에 대한) 국가의 대대적인 투자와 관심이 꼭 필요하다.

그게 우리나라가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소병훈 의원은 앞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 차원에서 이뤄진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이 균형발전을 꾀하는 정책의 하나라고 본다"며 인구 감소에 따른 소멸 위기 지역 문제를 거론하면서 이 지사에게 균형발전 정책 구상을 질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