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 독재·민주주의 억압은 사실
전문가들 적재적소에 기용 의미"

국힘, 중도표심에 악영향 우려
홍준표 "5공시대, 독재만 있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빼고는 정치를 잘했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인재의 적재적소 기용을 강조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당에서조차 “미숙한 발언”이란 비판이 나오는 등 후폭풍이 계속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두환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한 걸 상기시킨 것”이라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 국민을 위해 역할을 다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는 걸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모의재판에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고,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대구시당에서 취재진에게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말이 아니다”며 “어느 정권에서도 효과가 나타난 게 있다면 뭐든 벤치마킹해서 국민을 위해서 써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두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캠프 안팎의 조언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사과 대신 정면돌파를 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국민의힘 내에서도 중도층 표심에 ‘악재’가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발언’에 대해 “정치적인 언어로 미숙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보 입장에선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생각해 사과를 주저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일이 발전해나가지 않도록 조속히 조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경진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는 라디오 방송에서 “참모의 한 사람으로서 후보가 조금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면구스럽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구시당 간담회에서 “좋게 봐도 실언이고 솔직하게는 역사 인식의 천박함을 나타내는 망언”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대구경북 TV 토론회에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유승민 전 의원은 “그럼 문재인 대통령도 부동산·조국 문제 등을 빼면 잘한 거고, 친일파는 나라 팔아먹은 것 빼면 잘한 거냐”고 따졌다. 또 “인권탄압, 언론탄압, 야당탄압한 전 전 대통령이 도대체 무슨 정치를 잘한 것인가”라고도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말을 잘라서 곡해하고 있다”며 “공직생활하면서도 호남 출신 후배들에 대해 아주 따뜻하게 배려했다 자부한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저는 5공 시절 검사로서 전 전 대통령의 형도 잡아 넣었던 사람”이라며 “5공 시대에 정치가 있었나. 독재만 있었다”고 가세했다. 윤 후보는 “지난번 대선에 나오셔서는 박정희 전두환을 계승하겠다고 하시지 않았나”고 반문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