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과 주말에 입장 공유할 것"
북한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를 공식 발표한 가운데 유엔은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연일 외교·안보 고위급 회담을 이어가고 있는 한·미 양국은 종전선언과 관련해 구체적인 문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지난 19일 새형(신형) 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5년 전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성공적으로 발사해 공화국의 군사적 강세를 시위한 ‘8·24영웅함’에서 또다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탄을 성공시킨 자랑과 영광을 안고 당 중앙에 충성의 보고를 드렸다”고 보도했다.

군 관계자 및 전문가들은 북한이 전날 쏜 미사일이 지상용 단거리 탄도미사일(KN-23)을 해상용으로 개량한 ‘미니 SLBM’으로 보고 있다. 크기(지름 1m 미만)는 작아졌고, 기존 북극성 계열 SLBM과 달리 탄두 끝이 총알처럼 뾰족해졌다는 분석이다. 우리 군이 탐지한 미사일 궤적은 고도 약 60㎞, 비행거리 약 590㎞로 남한과 일본의 주일미군 시설 등을 타격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측면 기동 및 활공 도약 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유도기술이 도입됐다”고도 밝혔다. 비행 마지막 단계에서 요격을 회피하기 위한 ‘풀 업(상하기동)’이 가능하단 의미인데, 작지만 기동력이 강해진 소형 SLBM 여러 발이 잠수함에서 발사되면 그만큼 방어하기가 어려워진다.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이날 귀국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SLBM 발사와 관련, “(한·미·일) 세 나라 대표 공히 우려의 목소리를 냈고 그만큼 북한과의 대화 재개가 시급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 대표와 진지한 협의시간을 가졌다”며 “종전선언의 협의는 진지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성 김 대표가 이번 주말에 다시 서울에 와서 종전선언 문제에 대한 입장을 우리와 공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 김 대표는 22~24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FP통신은 미국 등의 요청으로 20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비공개 긴급회의가 소집됐다고 보도했다.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 사항이다.

문혜정/송영찬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