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50, 영공 굳건히 지켜"…독립기념관·현충원·전쟁기념관 비행
무인 무기체계 '특별병과' 언급…"누리호 발사, 자신 있습니까" 묻기도
문대통령, 국산전투기 타고 날았다…"늠름한 위용 체감"(종합)

"저는 오늘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국산 전투기에 탑승해 우리 하늘을 비행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전투기에 탑승해 영공을 비행했다.

20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개막식장에 참석하면서다.

문 대통령이 ADEX 행사에 참석한 것은 4년 만이다.

통상 대통령은 행사장 입구까지 차량으로 이동해 도보로 입장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은 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원 공군기지에서 최초의 국산 전투기인 FA50에 탑승해 천안과 서울 상공을 날아 서울공항에 내렸다.

문대통령, 국산전투기 타고 날았다…"늠름한 위용 체감"(종합)

문 대통령은 천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현충원, 용산 전쟁기념관 상공을 비행했다.

독립을 위해 희생한 애국선열을 기리는 마음과 민족을 위해 순국한 호국 영령에 대한 추모, 전쟁의 아픈 역사를 겪지 않겠다는 다짐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뜻이 담겼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이 직접 전투기에 탑승한 것은 ADEX를 계기로 국민과 외빈에게 국산 전투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알리고자 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대통령, 국산전투기 타고 날았다…"늠름한 위용 체감"(종합)

문 대통령도 축사에서 "우리 기술로 개발한 FA50의 늠름한 위용을 직접 체감할 수 있었다"며 "FA50은 세계로 수출되고, 우리의 영공도 굳건히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군 비행관리 정책 규정상 탑승 절차를 준수하는 동시에 비행에 앞서 조종사와 비행계획, 항공장비 사용절차, 비상탈출 절차 등의 교육을 이수했다.

행사 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충분한 교육과 훈련이 있었지만, 그래도 마지막 문 대통령이 하기 하실 때까지 심장이 쫄깃했던 것은 사실이었다 (하악)" 이라고 남기기도 했다.

문대통령, 국산전투기 타고 날았다…"늠름한 위용 체감"(종합)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을 본 뒤 실내 전시관으로 이동해 초소형 위성 등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로템에서 마련한 부스에서는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 리모트 컨트롤러를 조작하는 모습도 보였다.

문 대통령은 무인 무기체계 전시관 앞에서 "군이 특별한 병과를 만들어 게임 등에 굉장히 (소질이 있는 사람이 일할 수 있는) 그런 부대를 만들어 육해공군에 배치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발사를 하루 앞둔 누리호의 엔진, 시험설비 구축 등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부스를 방문해서는 관계자에게 "(발사 성공에) 자신 있습니까?"라고 웃으며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관람을 마친 뒤 원인철 합참의장에게 "우리 기업 수준이 이렇게 올라가 있는데 국민은 아직 이런 것을 외국에 의존해야 한다고 많이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이 안보능력을 노출할까 싶어 감추는 경향이 있는데 감춰야 하는 기술과 세계적으로 검증된 기술을 구분해 알릴 것은 충분히 알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