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20일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임명 과정에 대해 "본부장 임명 권한이 누구에게 있었는지, 인사 절차가 어떻게 되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 본부장 인사에 지시나 개입한 적이 있느냐'는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후보는 이 의원이 '누구에게 유동규 채용 지시를 한 것은 없느냐'고 재차 묻자 "그렇게 하면 안되죠"라며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불법적으로 뭘 했을 리는 없고"라며 "인사 자체를 기억하지 못하겠다. 권한이 누구에게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은 내 말이 곧 이재명 말이라고 주민들에게 이야기했다'며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를 추궁하는 이 의원의 질문에 "유동규는 그런 정도 영향이 있으면 제가 사장을 시켰을 텐데 제가 마지막까지 사장을 안 시킨 것을 생각을…"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당시에 정말로 유동규에게 권한을 줘서 유동규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게 하려 했으면 유동규를 사장 시켰을 것"이라며 "그런데 본부장 아니냐"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유동규를 통해서 제가 몰래 할 이유도 없고, 도시개발사업단이 공식적으로 있기 때문에 거기서 주도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