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정감사장에서 업무와 관련 없는 사안에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행안위 국감에선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하더니 이제는 국회의원의 국감 질의권까지 제한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지방정부 자치사무에 대한 '노터치'를 주장하는 이 지사는 왜 (과거) 남양주시에 대해 감사를 했었는가"라며 "명백한 이중잣대이자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또 "시민들에게 대장동 비리로 좌절, 박탈감을 준 것에 대해 사과해도 모자랄 판에 국회를 경시하고 민주주의 기초를 무너뜨리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저의 개인적인 일, 저의 과거에 관한 일, 경기도지사 업무와 관련 없는 일, 국가 보조사업과 관계없는 것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제가 답을 못 드리더라도 이해를 부탁드린다"라고 한 바 있다.

정의 "이재명, 면책특권 제한하자더니 이제 질의권까지…유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