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남욱 변호사의 처남이 저희 의원실에 근무하는 비서가 맞다"며 "저도 수일 전에 알았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한 공지문에서 "저는 남욱 변호사와 일면식이 없다"고 해명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천화동인 4호 소유주다. 지난 18일 미국에서 귀국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김씨가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절반을 '그분'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이 사건이 이재명 지사하고는 관계가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남 변호사의 장인이 보유한 경기도 오산시 땅 개발 특혜 논란을 제기하며 남 변호사의 처남을 비서로 둔 안 의원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경기 오산은 안 의원의 지역구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