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유동규, 업자 만나는 것 알았으면 해임했을 것…남욱 몰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0일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해 "관련 업자를 만나는 걸 알았으면 해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유 전 본부장과 김만배·정영학 씨와의 관계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정영학 등을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라며 "악수 한 번 한 일이 있다고 하는데 저는 기억이 없다.

악수한 분이 한 30만명 될 것"이라고 이 후보는 답했다.

그는 "남욱이라는 사람 인터뷰를 보고 알았는데 '저분도 악수를 한 일이 있구나'…"라며 "그런데 저는 그 사람을 그 외에 개인적으로 접촉하거나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선거 때 악수 한번 했다고 특별한 관계이면 송석준 의원님도 악수한 사람이 수없이 많을 텐데 부정한 일이 있다고 해서 책임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되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